단양군, 태풍피해 농가 일손돕기 추진

구자형 기자 | 기사입력 2020/09/21 [10:35]

단양군, 태풍피해 농가 일손돕기 추진

구자형 기자 | 입력 : 2020/09/21 [10:35]

 

▲ 일손돕기(사과 줍기) 

 

단양군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연이은 태풍으로 인한 벼·과수 등 농작물 피해를 입은 농가를 위해 일손 돕기를 추진했다.

 

군에 따르면 지난 16일 까지 벼·사과·오미자 등 수확을 앞둔 작물의 도복 및 낙과 피해 접수 건수는 총 213, 25ha 면적에 달한다.

▲ 손돕기(수수 일으키기) 


이에 군은 농가의 고통을 분담하고 영농 의욕을 고취하고자 지난 20일 까지 열흘간 농가 일손돕기를 추진했다.

 

농업 축산과를 주축으로 자치행정과, 민원과, 재무과, 상.하수도 사업소, 농산물 마케팅사업소, 단양읍 등 직원 150여 명은 과수 낙과 줍기, 수수 도복 정리 작업 등을 도우며 구슬땀을 흘렸다.

 

군은 향후에도 농업축산과, ·면사무소를 통해 일손 돕기 지원창구를 운영하며 피해현황을 파악해 신청이 접수되는 대로 농협·농.어촌공사·군부대 등 기관 및 민간사회단체와 연계해 신속한 인력 지원이 가능하도록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할 계획이다.

 

군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인력 부족과 연이은 재해 피해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농가를 위해 적극적인 일손돕기를 추진해 농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.

  • 도배방지 이미지

관련기사목록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